짙은 초록의 나무, 
바람에 물결이 이는 들판과 
빛에 부서지는 에메랄드 색의 바다.

행복 속에서 느껴지는 두 분의 따듯한 시선, 그리고 미소를 담습니다.


진해서 촌스러울까 걱정하지 않을,
‌시간이 흘러 다시 펼쳐봐도 예쁜, 
동화같은 색감으로 투영된 하루의 빛을 사진에 담아드릴게요.